상단이미지
 
노나메기란 노나메기활동 사업마당 새뜸자료실 소통과연대 회원마당
[노나메기대안대학 마

[노나메기대안대학 마지막 시범강좌] 혼돈 속에서 우리가 공부하는 이유 Jan-14,2014

지식순환협동조합 노나

지식순환협동조합 노나메기 대안대학 시범강좌 신청 안내 Jan-03,2014

지식순환협동조합 노나

지식순환협동조합 노나메기 시민대학 설립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에 초대합니다 Aug-14,2013

[2013년 여름 노나메

[2013년 여름 노나메기 한마당] 임진택 창작판소리 "백범 김구: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 공연 Jun-05,2013

지식순환협동조합 노나

지식순환협동조합 노나메기 시민대학 설립을 위한 공개토론회에 초대합니다 Jun-05,2013

<출처> 2012년 4월 17일 경향신문 

[시론] 쌍용차 23번째 죽음을 막으려면

                                              l_2012041701002151400167412.jpg  
                                               이도흠 | 한양대 교수·민교협 의장

 
온갖 꽃이 흐드러져 아름답다. 그 절정의 순간, 낙화의 슬픔을 떠올리는 것이 또 인간의 마음이다. 모든 이들이 불멸을 꿈꾼다. 하지만 인간이 죽지 않는다면 이 세상은 지옥으로 변했을 것이다. 어떤 이가 병원에서 의사로부터 암진단을 받아 석 달밖에 살지 못한다는 말을 들었는데 “케 세라, 세라!(될 대로 되라)”라고 외치며 흥청망청 살겠는가. 

호스피스들의 증언에 의하면, 시한부 선고를 받은 이들의 태도는 비슷하다고 한다. 처음엔 죽음을 부정하고 분노하지만, 어느덧 체념하고 그 이후엔 “어떻게 하면 남은 날을 의미로 채울까, 어찌하면 사랑하는 이에게 조금이라도 더 베풀고 갈까?”를 고민하며, 1분 1초를 아껴, 최선을 다해 생에 임한다고 한다. 

 그러기에 죽음에 다가갈수록 외려 삶은 의미로 반짝인다.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범인들도 죽음을 통해 인간의 유한성을 인식하며,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해 실존적 성찰을 한다. 그러기에 하이데거는 인간 현존재의 본질이 바로 ‘죽음으로 가는 존재(Sein zum Tode)’라고 명명했다. 결국 세상이 지옥으로 변하지 않고 인간이 실존하려면, 죽음을 통해 성찰해야 하는데, 그 죽음이란 늘 타인의 죽음이다.

또 한 명의 쌍용자동차 노동자가 투신 자살했다. 벌써 22명의 노동자가 희망의 빛을 잃고 다른 세상으로 떠났다. 그럼에도 세상은 고요하다. 사람들은 관심조차 없다. 덕수궁 대한문 앞에 분향소를 설치하던 날, 경찰이 이를 제지하자 송경동 시인이 다급하게 도움을 청하는 전화를 했다. 겨우 몇 명이 외로운 싸움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마을사람이 모두 모여 관혼상제를 함께 하던 우리나라가 어찌하여 죽은 자를 추모하는 분향소조차 설치하지 못하고 당사자만이 슬퍼하는 나라가 되었는가. 한 명도 아니고 스물 두 명이 똑같은 사유로 죽었는데, 그에 통곡하고 분노하고 성찰하지 않는다면 그 사회는 이미 죽은 사회다.

국가와 자본은 이들에게 물리적 폭력, 구조적 폭력, 문화적 폭력, 재현의 폭력 등 모든 폭력을 감행했다. 쌍용자동차는 부실경영에서 빚어진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여 2646명을 대량 해고했다. 정권은 헬기와 경찰특공대를 동원해 전쟁을 방불케 하는 살인 진압작전을 펼쳐 파업 노동자에게 무자비한 폭력을 휘두르더니, 이것으로도 모자라 수십억원의 손배·가압류를 청구했다. 

신자유주의제도와 비정규직법은 이들이 다른 존재로 거듭날 수 있는 길을 봉쇄하고 ‘피할 수 있는 모독’을 가했다. 사회는 정리해고 철폐를 사회주의적 발상이라 매도했으며, 보수언론은 이들을 과격 폭력 분자로 재현하는 데 주력했다. 그러기에 이들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이며, 그 1차적 책임은 국가와 자본에 있다.

우리 또한 이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삶이 아무리 곤고해도 기댈 언덕 하나만 있어도 살아갈 기운을 내고, 아무리 절망이 깊어도 어두운 하늘에 별 하나만 반짝여도 지친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는데, 우리는 기댈 언덕도, 별도 되지 못했다. 하지만 길은 절망의 막다른 곳에서 열리고, 진정으로 맑은 새하늘은 죽은 자의 무덤 위에서 열린다. 

2011년, 신자유주의 체제에 주눅이 들었던 99%가 저항했다. 그렇다면, 2012년은 새로운 길을 내는 해가 되어야 하리라. 멀리로는 신자유주의를 해체하는 길을 트자. 그렇게 되려면 무엇보다도 사회운동과 노동운동이 결합해 정권과 자본에 맞설 수 있는 권력을 가져야 하며, 노동조합 또한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 이것은 지난한 싸움이 될 것이다. 당장 23번째의 죽음을 막으려면 현 상황에서 가능한 대안은 무엇일까. 

우선 추모대회에 참여해 죽음의 의미를 성찰하고, 모금이든 벽돌 한 장을 나르든 모두가 하나가 되어 ‘희망공장’을 세워보자. 그곳에서 해고 노동자들이 주인이 되어 ‘진정한 자기실현’으로서 노동을 하고, 서로 공동으로 생산하고 분배하자. 죽었던 언덕에 꽃들이 하나 둘 피어나듯 ‘희망공장’의 꽃을 여기저기 피우다 보면 그 언덕이 바로 우리가 그리던 그곳, ‘노나메기’가 되지 않겠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11 88년 독일 보쿰을 방문한 백기완 선생에 대한 독일신문 기사(최정규 제공) file 관리자 9410   2012-05-25 2012-05-25 02:33
 
10 [프레시안] 나는 언제라도 다시 희망버스를 탈 것이다_김세균 file 관리자 7893   2012-05-08 2012-05-08 16:45
<출처 : 2012. 5/8 프레시안> "희망버스가 없었다면 지금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기고] "나는 언제라도 다시 희망버스를 탈 것이다" 김세균 서울대 교수 기사입력 2012-05-07 나는 '희망버스' 운동에 모두 참가했다. 4차 희망...  
9 [오마이뉴스] 광우병관련 "대국민 사기극을 벌인 것..."_우희종 file 관리자 7975   2012-04-27 2012-04-27 11:29
[출처_오마이뉴스 2012년 4/27/ 글쓴이: 선대식 (sundaisik)] "미 쇠고기 '수입 계속'은 매국... 국민에게 사기쳤다" ▲ 우희종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자료사진).ⓒ 유성호 [인터뷰] '광우병 전문가' 우희종 서울대 수의과대학 ...  
» [경향] 쌍용차 23번째 죽음을 막으려면_이도흠 file 관리자 9191   2012-04-17 2012-04-17 10:40
<출처> 2012년 4월 17일 경향신문 [시론] 쌍용차 23번째 죽음을 막으려면 이도흠 | 한양대 교수·민교협 의장 온갖 꽃이 흐드러져 아름답다. 그 절정의 순간, 낙화의 슬픔을 떠올리는 것이 또 인간의 마음이다. 모든 이들이 ...  
7 [한겨레] 강정에 하얀 종이배를 띄우자 file 관리자 9513   2012-04-14 2012-04-14 13:53
출처_한겨레 2012.04.13 [왜냐면] 강정에 하얀 종이배를 띄우자 한강·금강·영산강·낙동강에서 아니 세계의 모든 강과 바다에서 강정으로 하얀 종이배를 띄우자 종이배 하나씩 접어 강정으로 가자 >>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  
6 [레디앙] 댓거리-백기완 "좌우는 없고, 옳고 그름만 있다" file 관리자 5629   2012-04-12 2012-04-12 18:03
[출처-레디앙] 2012.4/9 "좌우는 없고, 옳고 그름만 있다" [댓거리-백기완] 민중미학 특강…"종파주의 극복의 길" 3월 30일 금요일 조금 늦은 오후 4시 대학로에 있는 통일문제연구소로 찾아갔다. 백기완 선생과 얘기를 하기 전에 ...  
5 [김진숙] 백기완선생 팔순잔치에 띄우는 공개글월 file 관리자 7831   2012-03-14 2012-03-14 17:13
[퍼옴_경향기고글] 2012.03.13. 백기완 선생님, 벌써 여든이시라니 김진숙|민주노총 부산지부 지도위원 백기완 선생님, 긴 겨울이 끝나갑니다. 우리네 사람살이도 이렇게 긴 겨울 끝에 봄을 맞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폭풍한설 같...  
4 [한겨레] 노나메기란 무엇인가 특강하던 날 file 관리자 5930   2011-11-07 2011-11-09 14:56
[한겨레] 노나메기재단 추진하는 진보인사들 » 2011년 4월 19일 저녁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회관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백기완(가운데) 통일문제연구소장의 특별강연에 앞서 권영길·이정희 의원, 노회찬 전 의원, 김영훈 민노총 ...  
3 [한겨레] 벽시거는 날 기사 file 관리자 5514   2011-11-06 2011-11-07 18:10
한겨레 벽시관련 기사  
2 [한국일보] 벽시거는 날 기사 file 관리자 5570   2011-11-06 2011-11-07 18:10
한국일보 벽시관련 기사  
1 [참세상] 벽시거는 날 기사 file 관리자 5767   2011-11-06 2011-11-07 18:10
참세상 벽시관련 기사